• 최종편집 2024-06-21(금)
  • 전체메뉴보기
 

추가01- 여주FC, 극장 역전골로 4연승 ‘쾌거’ (3).jpg

 

[여주시 정남수기자]=여주시(여주시장 이충우)의 적극적인 지원과 여주시민들로부터 사랑을 받고 있는 여주FC(감독 심봉섭)가 지난 20일(토) 오후 2시 여주종합운동장에서, K4리그 12라운드 부산아이파크(B)와 격돌, 경기종료 1분을 남겨 놓고 극장 역전골로 홈경기 4연승 쾌거를 이뤘다.

  

여주FC는 부산아이파크(B)와의 경기에서 3-4-3 포메이션으로 측면과 중앙을 돌파하는 빠른 공격력을 구사했으나, 부산의 압박 수비에 번번이 막히면서 고전을 면치 못하던 중,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선제골을 허용, 전반전을 0대1로 마쳤다.

  

그러나 후반 들어 경기력이 살아난 여주FC는 파상공세로 측면을 이용한 중앙 돌파로 부산의 골문을 연신 두드렸다. 여주FC 동점골과 극장 역전골은 리그 개인 득점 1위를 달리고 있는 정충근(19/MF) 선수의 발에서 나왔다.

  

여주FC는 후반 55분, 부산 골문에서 혼전을 거듭하던 상황에서 정충근(19/MF)이 힐킥으로 밀어준 볼을 이승연(12/MF) 선수가 잡아, 굳게 닫혀 있던 부산의 골망을 흔들면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골을 허용하자 부산은, 여주FC의 공격 흐름을 끊기 위해 시간 차를 두고 5명의 선수를 모두 교체 투입하자, 그라운드의 지략가 여주FC 심봉섭 감독도 역전골을 위해 72분과 86분 3명의 선수를 교체 투입하는 전략을 구사했다.

  

이처럼 여주FC와 부산은 밀고 밀리는 혼전을 거듭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무리 하는 듯 했으나, 추가시간 3분이 주어지면서 여주FC 선수들은 파죽지세로 역전골을 향해 마지막 힘을 쏟아냈다.

 

여주FC 극장 역적골은 경기종료 1분을 남겨 놓고 부산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정충근(19/MF) 선수가 86분 교체 투입된 이태형(7/MF) 선수에게 패스, 볼을 잡은 이태형 선수가 넘어지면서 골망을 흔들어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여주FC는 시즌 통산 11경기를 마친 상태에서 8승3패 승점 24점(득점25, 실점19)으로, 1위 거제시민축구단(승점 25점)과 승점 1점 차로 2위에 올라섰고, 팀 득점에선 25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여주FC는 이날, 경기장을 찾아 준 여주시민과 축구팬들의 열렬한 응원에 보답하고자 선풍기와 도자 쌀독, 생활용품, 무료식사권 등 푸짐한 경품추첨 행사를 진행했고, 경기장 입구에선 여주FC봉사단(회장 김경옥)에서 여주쌀과 고구마 등 농특산물 판매 행사도 병행했다.

  

한편, 여주FC는 27일(토) 오후 3시 여주종합운동장에서 대구FC(B)와 격돌, 홈경기 5연승에 도전하고, △6월3일(토) 전남 완주로 원정을 떠나 전북현대모터스와 승부를 펼친 뒤, △10일(토) 오후4시엔 홈구장(여주종합운동장)에서 서울중랑축구단과 승부를 펼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FC, 극장 역전골로 4연승 ‘쾌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