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 전체메뉴보기
 

▶ 100% 입양때까지 상처치유의 공간이 되길 

 

추가01-여주시, 「반려마루 여주 」 긴급 구조견 보호관리 지원 나서 (1).jpg
사진/여주시청 제공

 

[여주시 이승철기자]=여주시가 이달 초 강아지 번식장에서 발생한 동물학대 사건으로 「반려마루 여주(경기도반려동물테마파크)」에 보호 중인 구조견의 보호관리 지원에 나섰다.

 

지난 9월 2일 경기도 화성시의 강아지 번식장에서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하자 경기도는 학대받은 강아지 등 1,400여 마리를 긴급 구조하고 구조견 중 500여 마리를 「반려마루 여주」로 이송해 보호 중에 있다.

 

여주시는 조정아 부시장의 현장 방문으로 보호시설의 운영현황과 애로사항을 듣고 분뇨와 오수처리에 어려움이 없도록 관련 부서에 긴급조치를 지시한 데 이어, 보호실 청소와 급여 등 구조견 보호관리를 위한 인력이 부족함에 따라, 시청 직원 등 20명의 신청을 받아 자원봉사 인력을 투입했다.

 

조정아 부시장은 “가슴 아픈 일이 발생했지만 「반려마루 여주」가 있어 구조견을 신속하게 구조하고 좋은 환경에서 보호할 수 있었다”며, “「반려마루 여주」가 보호 중인 구조견이 100% 입양 때까지 상처 치유의 공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자원봉사자를 연중 모집중으로 신청은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 또는 1365자원봉사포털을 통하거나 반려마루(031-881-1800)로 문의 가능하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여주시, 「반려마루 여주 」 긴급 구조견 보호관리 지원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